편집 :9.22 화 08:23
 
 내한선교사 / Henderson, Lloyd Putnam(1895-1932, NP) / Henderson, Helen McQuikin
 작성자 : 아카시아향기  2017-06-25 03:10:25   조회: 1694   
 첨부 : M0058 Hendersin Lloyd Putnam Hendersin Helen McQuilkin.hwp (581120 Byte) 
Ⅰ내한 선교사 총람
출처: “Hendersin. Lloyd Putnam”김승태, 박혜진 엮음, 「내한 선교사 총람:1884-1984」(서울: 한국기독교교역사연구소, 1994): 98-99.

이름 : Hendersin. Lloyd Putnam/헨더슨/한국명: 현대선(玄大善)혹은 한태선(韩太善)
1. 생몰연도:
1895. 8.8-1932.10.16 미국 오레곤주 출생

2. 학력:
1916 워싱턴대학 졸업,
1919 프린스턴신학교 졸업

3. 경력:
1920.10.30 북장로교 선교사로 부인(Helen McQuilkin)과 함께 내한
1921.10 만주 홍경에 파송 쿡(W.T.Cook)과 하르빈, 러시나 국경에 이르는 북만지 역을 순회하며 교회 돌봄.
사경회 인도, 한인촌 순회하며 전도와 망국한 위로
1930 만보산사건으로 만주 전역의 상황이 불안한 상태
1932.10.16 순회여행 도중 총살당함(일본군은 마적의 소행이라고 했으나, 일본군의 의도적인 살해 의견이 지배적)
1932. 10.24 선천에서 장례식
부인은 대구에서 계속 활동하다 체임니스(O. V. Chamness)와 재혼 후 선교사적 사 임하고 귀국

4. 가족사항:
Henderson. Harold H(형)
Henderson. Helen McQuikin(부인)과 2남 1녀

5. 논저:
[논문] A Visit to some Korean. Chuch in North Manchuria KMF, vo1.25. No.3. 1929.3. “The Big Words"in Sinpin Manchuria, KMF, vol.28, 1932.7.

6. 참고문헌: <기백>16권; 수난사화; 기독교회사; 김이서저작전집 5권, 1976; HKMP I II; Presbyterian Church in the U.S.A, 1933; Memorial of Lloyd Putnam Henderson, KMF, vol.28, 1932.11.
Ⅱ. 기독교대백과사전
출처: 편집자“헨드슨 Hendersin. Lloyd Putnam”기독교대백과사전편찬위원회편. 「기독교대백과사전」제16권 (수난사화)(서울:기독교문사, 1983) 401.

1895-1932. 미국 북장로회 선교사, 수난자, 한국명 현태선 혹은 한태선. 1895년 8월8일 미국 오레곤주에서 출생. 1916년 워싱턴대학을 졸업하였고 1919년 프린스턴신학교를 졸업하였다. 뉴저지주 엘머에서 1년간 목회한 후 미국 북장로회 선교사로 임명받아 1920년 10월 30일 부인(Helen McQuilkin)과 함께 내한하였다. 선교부는 그를 만주 홍경에 파송하였는데 당시 몇몇 선교사들은 20대 젊은 사람을 그처럼 멀리 떨어진 위험한 곳에 보내는 것이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했으나 1921년 2월 헨더슨 자신이 만주에 가서 약 한 달간 머물면서 돌아보고는 기꺼이 그곳에 갈 결심을 하였다. 이에 그는 부인과 함께 1921년 10월 흥경에 정착하게 되었다. 이미 그곳에는 솔타우(T.S.Soltau)가 1914년부터 주재하며 선교부를 개척하고 1921년 청주로 옮겨갔으며 1919년부터는 쿡(W.T. Cook; 국유치)이 선교부를 관장하고 있었다. 이에 헨더슨은 쿡과 함께 홍경을 근거로 하여 하르빈과 러시아 국경에 이르는 광범위한 북만지역을 순회하며 교회를 돌보기 시작했다.
각지의 사경회를 인도하고 한인촌들을 순회하며 전도와 아울러 한인들의 망국한을 위로하였다. 1930년 만보산사건을 조작하여 만주사변을 일으킨 일제는 만주국이란 괴뢰정부를 내세워 반일 세력을 제거하는 데 심혈을 기울였는데 민족주의 한국인들이 주로 그 대상이었다. 따라서 만주 전역의 사회상황은 극도로 불안했다. 이러한 가운데서도 헨더슨은 자기의 책임을 유기하지 않고 자신이 맡은 광활한 구역을 계속 순회하며 전도하였다. 1932년 9월 인단 쿡과 함께 순회를 마치고 흥경으로 돌아온 그는 이내 또 다른 순회여행을 시작하려 하였다. 주변에서는 사태가 위험하니 기다리자고 하였으나 그는 “위험한 것은 사실이나 내 일터는 한국인 그리스도인들 안에 있다.”고 하며 한국인 요리사와 조사 몇 명을 데리고 흥경을 떠났다. 이들은 도중에 호위를 자청하고 나선 일본 군인들과 함께 마도령을 넘던 중 중국인 마적들이 출몰하여 총격전을 벌였는데 마적이 물려간 후 헨더슨은 머리에 관통상을 입고 절명된 상태로 발견되었다. 1932년 10월 16일 새벽 1시경이었다. 일본 측은 마적의 소행이라고 발표하였으나 그의 머리를 관통한 총알이 일본군인의 것이라든가 함께 동행했던 일행이 일본군인들에게 사흘동안이나 억류되었다가 풀려난 것이나 헨더슨의 시체를 화장해 버린 것 등으로 미루어 이는 한국인을 지원하는 헨더슨 선교사를 의도적으로 살해하기 위해 일제가 조작한 암살사건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그가 죽었을 대 품안에서는 성조기가 발견되었고 화장하고 남은 재는 봉천주재 미국영사관에 전달되었으며 이를 다시 대구에 있던 그의 형(H.H. Henderson,)이 인수해 1932년 10월 24일 선천에서 장례식을 치렀다. 선천에는 1932년에 죽은 그의 아들(Bruce)의 묘가 있었다.
부인은 그 후에 계속 한국에 남아 대구에서 확약하다가 1935년 같은 북장로회 선교사 체임니스(O.V. Chamness)와 재혼한 후 선교사직을 사임하고 돌아갔으며 헨더슨과의 사이에 낳은 2남 1년 중 살아 남은 아들(Lawrence)이 6·25사변때 한국에 나와 3년간 복무하다가 돌아갔다.
[논문] A Visit to some Korean. Chuch in North Manchuria KMF, vo1.25. No.3. 1929.3.“The Big Words"in Sinpin Manchuria, KMF, vol.28, 1932.7.
참고문헌
HKMP I, Ⅱ; KMYB; Lloyd Putnam Henderso, the Minytes of Chosen Nission of the Presbyterian Church in the U.S.A,. 1933; In Memorial of Lloyd Putnam Henderson, KMF, vol. 28, 1932, 11; 수난사화; 기독교회사; 김인서저작선집, 5권 1976. <편집자>

배경연구
헌더슨 선교사가 중국의 각 지역을 순회하면서 선교할 당시의 만보산사건을 통해 당시의 한국인들의 만주내의 상황을 간단하게 살펴봄으로 당시의 선교의 여건과 한중 사이의 관계 등을 정치적 상황을 살펴보았다. 1931년 만주 길림성 소재 만보산 지역에서 한·중 농민 사이에 일어난 충돌 사건으로 사건 자체는 양국 농민들 사이의 국지적 충돌에 지나지 않았으나 이 사건이 과장된 국내보도로 인하여 국내에서 한국인의 화교박해사선이 야기되었고 더욱이 사건이 대륙침략의 야욕을 품은 일제의 음모와 관련되어 있어 한·중 양국 사회에 큰 영향을 끼쳤다. 사건의 발단은 일제와 결탁한 장춘에 장농도전공사라는 어영회사를 차린 중국인 학영덕이 만조산 삼성보에 있는 중국인 소유 미개간지를 조차하고 이것을 다시 한농 이승훈외 8명과 주차 계약하여 개간하게 한 데서 비롯되었다. 학영덕은 중국인과 조차한 계약을 중춘현 정부의 인준을 받지 않은 상태에서 불법으로 한국인과 재차 계약을 체결한 것부터가 문제였다. 이승훈 등 한국인측은 한국 농민 188명을 이 지역에 이주시키고 농지 개간을 시작했는데 불모지였으므로 수로공사를 먼저 해야 했고 수로 변경으로 피해를 입게 된 중국 농민들이 항의하며 한국 농민들의 공사를 방해하기에 이르렀다. 한국 측의 농지 개간으로 실질적인 피해를 입게 된 면도 있지만 당시 일제의 중국침략 선봉대로 한국 농민을 오해하고 있던 중국 농민들은 민족적 인 감정에서 한국 농민 측을 방해한 것이다. 결정적인 충돌은 1931년 7월 2일 중국 주민 3,4백명이 공사현장에 난입하여 공사를 저지한 데서 일어났다. 일본 경찰이 충동하여 중국 농민 측에 발포함으로써 큰 피해는 없었으나 이 사건이 국내에 과장 보고됨에 따라 사건은 다른 국면으로 전개되었다.
이 사실이 국내에 알려지자 국재 각 곳에서 중국인 화교를 박해하는 사건이 터졌는데 호외가 나온 그날 인천에서 화교습격사건이 일어난 이후 7월 10일을 고비로 전국에 확산되어 화교는 막대한 인명과 재산피해를 입게 되었다. (리튼[Lytton]은 사망 127명, 부상393명, 재산피해 250만원정도라고 보고하였다.) 박해를 피해 중국으로 피신한 화교들에 의해 국내 화교습격사건이 중국에 알려지자 이번에는 중국에 있는 한국인들이 똑같은 피해를 입게 되었다. 이처럼 사태가 한·중 양국의 극단적인 보복사건으로 확대될 지경에 이르자 민족지도자와 종교·사회 단체가 진상을 파악하고 사태의 확산을 방지하려고 노력하였다. 손정도 목사와 윤복영 등 민족지도자들은 길림의 사건 현장을 답사하고 사건의 진상을 파악한 뒤 길림한교만보사사건토구위원회를 조직하고 배일선언서를 작성 배부하였으며 국내외에 진상을 알렸다. 또 사건의 발단이 된 김이삼을 소환하여 사죄성명서를 작성하였다. 봉천에 있던 백영엽목사외 여러 민족 지도자들과 함께 중국 현정부를 방문하고 사태를 설명한 뒤 만주에서의 한국인 박해를 방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공정성을 보인 동아일보 기자 서범석과 함께 봉천 교육회관에서 평양으로부터 피신해 온 화교들이 한국에서의 화교피습사건을 폭로하고 재만 한인들에 대한 보복을 주장할 즈음 중국인 유지담왕화·염보형 등을 찾아가 진상을 이야기하고 일본의 음모를 폭로하여 쌍방 충돌을 막을 수 있었다. 한편 국내에서도 동아일보·조선일보 등 민족계언론지의 정확한 사태구명 보도와 함께 종교·사회단체를 중심으로 화교탄압사태를 수습해 나갔다. 만보산사건은 기독교 민족지도자들과 언론의 재빠른 사태수습으로 더 이상 확대되지 않았고 이를 계기로 오히려 중국과 한국 내에 배일사상이 더욱 고취되었다.

활동내역
1922년 8월21일 남만노회 제6회가 홍경현 동풍예당에서 회집하니 회원은 선교사 2인, 목사 5인, 장로 16인이더라, 심임원은 회장은 국유치(쿡, Welling Thomas Cook), 서기 한경희, 회계 이지은이더라 , 조사의 피임자는 지산온, 장형도, 김광현, 임군석, 정낙영 제군이더락 목사 이동은 왕책문지방에 이지은, 화전자지방에 김윤석, 영외지방에 최봉석, 대확에 장관선, 길림에 송경오 등이 임시로 사무하다. 장로의 직을 신임한 자는 다황구에 박성집, 다스탄에 김윤세, 삼원포에 김선두, 화전자에 이창형, 방화촛에 박창식, 흥경성내에 차두호더라, 신학생 취교자는 오능조, 김광현, 임군석, 장형도, 김창식 지군이더라. 성경학교부에서 학생 40여명을 교사 5인이 1삭간 교수에 성적이 양호함을 보고하다. 전도사업이 점점 향상하여 김창식을 흥경지방에, 박정업을 길림현에, 조옥현을 동풍지방에 파송하다. 선천군 신성학교내 남만학우회에 금 15원을 기부하다. 선교사 국유치(쿡, Welling Thomas Cook), 현대선(Lloyd P. Henderson)2인이 여전 시무하니라.

맺는말
위 내용으로부터 이 기간 헨더슨 선교사는 쿡선교사와 함께 흥경 지역에서 노회에 관련된 직무를 함께 돌보고 있었으며 각 지역의 전도 현황과 신학교에 대한 사역에도 함께 동역하면서 시무하고 있었음을 볼 수 있다. 더 정확한 내용이 없어서 아쉬웠지만 여기에서 언급된 지역들이 제가 어린 시절 자라던 고향의 주변 지역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귀한 기회가 되었고 내가 살던 고향의 교회가 노회와 신학교들이 체계적으로 되어있었다는 점에 대해서 큰 감명을 받았다. 또한 내가 살던 고향이 복음에 대해서 낯선 땅이 아니었다는 것으로 인해 큰 자부심을 가지면서 복음의 불모지가 아닌 그 땅에 다시금 부흥의 시대를 맞이하며 자유로운 복음전도와 함께 선교의 비전을 품을 수 있는 땅이 되기를 기도하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더구나 하나님께서 한민족을 얼마나 사랑하시는지를 확인하면서 조선족들이 중국 땅에서 복음의 사명을 감당하기 위한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감당해야 하는지 다시금 되세기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중국의 현황은 삼자교회는 정부의 감시 속에서 가정 교회는 회중교회의 모습이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 장로교의 모습은 어디로 갔을까? 개혁주의 참된 교회가 저희 고향 헨더슨 선교사님이 사역하셨던 그 지역에서 다시 회복되며 교회가 건강하게 성장되고 성숙되어가는 그 날이 속히 오기를 기도합니다.

-----

안녕하세요. M0058 Hendersin Lloyd Putnam Hendersin Helen McQuilkin선교사의 관한 조사 인 기말 보고서입니다.
2017-06-25 03:10:25
49.xxx.xxx.169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선교사 조사 과제시 참고할 사이트 소개   한국기독교사연구소   -   2020-04-16   22993
  [공지] 2020년 1학기 내한선교사 수정 및 보완과제 안내 (1)   한국기독교사연구소     2020-04-16   27124
  [공지] 2019학년 2학기 한국교회사 퀴즈와 독후과제   평양대부흥   -   2019-10-10   39443
  [공지] 한국교회사 과제 제출관련   평양대부흥   -   2019-07-02   46390
  로그인 '비밀번호 찾기' 관련 안내   평양대부흥   -   2018-12-06   72035
  [주의 사항] 첨부파일의 이름 작명시 주의 사항 (2)   평양대부흥   -   2017-05-18   100517
1059
  내한선교사 / B099 / Robbins, Henrietta P. (로빈스) 3학년 5반 2017210335 황축복   황축복     2019-12-02   454
1058
  내한선교사 / B097 / 윌리엄 리처드(Richards, Williams)(1878-1920, SA)   김창석     2019-12-01   461
1057
  한국교회사 3권 13장, 23장 과제 / 2017210312, 이요셉   이요셉     2019-11-29   435
1056
  한국기독교회사 3권 13장, 23장 서평과제(3-6 2017210342 김동한)   김동한     2019-11-29   414
1055
  한국교회사3 13장 23장 요약 3-4 2017210206 김건   김건     2019-11-29   429
1054
  한국기독교교회사 13-23장 서평 자유게시판에서 옮김. 3학년 4반 2017210203 강승구   강승구     2019-11-29   419
1053
  한국교회사3권 13장 23장 2017210353 3학년 6반 명노아   명노아     2019-11-29   402
1052
  한국교회사 3권 전체 서평 / 3학년 4반 / 2017210221 / 박상연   박상연     2019-11-29   408
1051
  한국교회사 3권 13장 23장 2017210228 3학년 4반 백 형진   백형진     2019-11-29   424
1050
  한국교회사 3권 13장 23장 요약 및 소감입니다. 3학년 4반 이반석 2017210242.   이반석     2019-11-29   470
1049
  한국기독교회사 3권 13 23장 서평 / 3학년 6반 / 2017210389 / 정영광   정엉광     2019-11-29   472
1048
  한국교회사 3권 13,23장 서평_3-6_서은찬   서은찬(3-6)     2019-11-29   484
1047
  (파일명 수정) 3학년 6반 2017210372 오한길 / 한국기독교회사 3권 13 23장 서평   2017210372오한길     2019-11-29   478
1046
  2017210401_3학년 6반_허지영_한국기독교회사3권 13장과 23장 서평   허지영     2019-11-29   473
1045
  한국기독교회사 3권 13, 23장/ 3학년 D반/ 2016210044/ 이근형   서정범     2019-11-29   467
1044
  한국교회사3권 13장 23장 과제 / 3학년 6반 / 2017210359 박진선   박진선     2019-11-29   488
1043
  3학년 6반 2017210354 명성인 / 한국기독교회사3권 13,23장 서평   명도사     2019-11-29   466
1042
  한국교회사 3권 13장 23장 3학년 4반 2017210232 신경철   신경철     2019-11-29   466
1041
  한국교회사 3권 13장, 23장 서평 2017210326 3-5 조일흠.   조일흠     2019-11-29   470
1040
  한국교회사 서평 13, 23장 경온정(2017210338, 3-6)   경온정     2019-11-29   48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오늘 : 3,154 / 전체 : 15,808,235
 

한국기독교사연구소 | 우) 121-884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76-32 | TEL 02)3141-1964 | FAX 02)3141-1984
Copyright by 한국기독교사연구소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