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6.23 화 09:15
 
 내한선교사 / Wiles, Julius(1828-1906, ANG)
 작성자 : 최선형  2018-12-04 16:51:32   조회: 1120   
 첨부 : 기말보고서_3-4_022_조용현_최선형.hwp (2775040 Byte) 
 첨부 : 기말보고서_3-4_022_조용현_최선형.pdf (368414 Byte) 
Ⅰ. 기본 사항

1. 이름 : Wiles, Julius
2. 생몰연도 : 1828.7.31. - 1906.11.10
3. 학력 : 1884년 Cambridge Srugeon (J.L. Sudbury)에서 의학공부
1851년 St. Thomas’s Hospital에서 MRCS(Members of the Royal College
of Surgeons)를 획득
4. 경력 : 1854년 육군 군의관
(1860년 중국전쟁, 1881년 Woolwich Herbert Hospital의 책임자)
1883년 군의부감(Deputy Surgeon-General)으로 전역
1890년 9월 3일 제물포에 도착해서 조선교구 해군병원기금 책임자
1893년 6월 5일 제물포를 떠나 London으로 돌아감


Ⅱ. 선교사 소개 : Wiles, Julius MD/Chemulpo, Seoul/1890-1893

1. 의료 선교사

코프 주교는 영국해군에서 활동한 바 있었는데 코프의 한국 선교가 결정되자 해군 동료들이 해군병원기금 ‘ (The Hospital Naval Fund)’이라는 단체를 마련하여 한국의 성공회 선교와 병원설립을 도와주기로 결의하였다. 그리고 이 기금을 통해 한국에 의료선교를 시작하기 위해 전 군의관 외과 의사였던 와일즈(Julius Wiles)가 선교사로 자원하여 성공회 선교사로서는 가장 먼저 한국 땅에 들어오게 된다. 그리고 이후 코프 주교와 다른 선교사들이 차례로 내한하여 서울 제물포 인천 강화도를 중심으로 선교 사업을 전개해 나갔다. Mark Napier Trollope, The Church in Corea (London: A. R. Mowbray & Co. Ltd, 1915), 37


이 시기 활발한 의료 선교 활동을 펼친 또 다른 교단으로서 영국 성공회를 들 수 있다. 영국성공회의 의료 선교는 1890년 내한한 와일스(Julius Wiles)와 랜디스(E. B. Landis)에 의해 시작되었다. 와일스는 정동(현 정동 대성당)과 낙동(현 대연각 호텔 자리)’에 진료소를 설치했다. 낙동 진료소는 입원실을 갖추고 1892년 9월 21일 성마태병원(Hospital of St. Matthew)으로 정식 개원했다. 정동 진료소도 1892년 어린이와 부인을 위한 성베드로병원 (Bird Hospital)으로 발전했다. 세실 허지스/안교성 역, 󰡔한국인의 신앙과 풍속󰡕 (파주 : 살림출판사, 2011), 145-150
또한 랜디스(E. B. Landis)는 1891년 제물포에 정식으로 입원환자를 받을 수 있는‘성누가병원(St. Luke’s Hospital, 낙선시의원(樂善施醫院))’을 개원했다. 성공회의 의료사업은 병원을 한옥으로 지어 한국인들에게 친숙하게 운영하는 등 한국인들에게 다가가도록 노력했다. 주성식, 󰡔대한 성공회 인천 내동교회 110년사󰡕 (대한성공회 인천내동교회 110년사 편찬위원회, 2001), 31-47


2. 미국과 영국의 제중원 분쟁의 이야기

1891년 4월 3일 빈튼이 한성에 도착하여 근무를 시작함으로써 제중원의 의사 문제가 일단락되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제5회에서 살펴보았듯이 빈튼이 제중원 경비 사용 문제를 제기하고 나아가 5월 11일부터 7월 3일까지 근무를 거부함으로써 새로운 문제가 발생했다.
조선 정부는 외아문 독판 민종묵이 미국 공사 허드에게 보낸 6월 27일자 공문에서 "다른 의사로 교체할 수 있다"라고 경고한 것을 실행에 옮기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 알렌과 헤론 등이 오래 전부터 우려하던 사태의 일보직전에 이르렀던 것이다.
이 사건을 계기로 미국과 북장로교 선교부가 제중원을 아예 장로교 소속의 선교병원으로 전환시킬 결심을 굳혔을 법도 하다. 이때의 사정을 미국 공사관 서기관으로 직접 중재에 나선 알렌은 엘린우드에게 보낸 1891년 7월 3일자 편지에서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마침내 외아문 독판이 빈튼 문제를 국왕에게 가져갔습니다. 국왕은 "미국에서 조선의 환자들을 치료하려고 온 사람이 화가 나서 병원 문을 닫는다면 차라리 떠나는 편이 낫다"라고 했답니다. 국왕은 만일 빈튼이 규칙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다른 의사로 교체하라는 명령을 내렸습니다. 조선 정부 관리들은 제게 와서 다른 의사를 구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저는 당연히 거절했습니다. 그러자 그들은 제중원 의사 자리를 복음선교회의 와일스 의사에게 주기로 결정했습니다. 저는 박사님께 이미 영국 영사와 모든 영국인들이 제중원을 차지하기를 희망해 왔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와일스 의사는 허드 공사의 친구이고 가족 의사입니다. 그러나 허드 공사는 이 일을 영국에 넘기지 않아야 하는 이유를 인식하고 있었습니다. 그는 이 문제로 외아문에서 이틀 반을 보냈습니다. 그는 마펫(Samuel A Moffett)과 빈튼과 빈번히 대화를 나누면서 그들에게 제중원의 중요성을 보여 주면서, 그들이 포기하려는 그 병원을 영국 주교가 얻기 위해서 큰 힘을 기울이고 있으며 가톨릭에서도 갖기 원한다는 사실을 알려 주었습니다. (…) 어제 빈튼 의사는 당장은 제중원에서 계속 일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제가 그에게 선교본부는 더 이상 당신을 지지할 수 없다고 말한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조선 정부가 이렇게 강경한 자세를 보였지만, 빈튼이 근무를 재개하지 않았을 경우 실제 행동에 옮길 수 있었을지는 의문이다. 파국에 가까운 사태를 겪은 이후에도 빈튼의 태도에 변화가 없는 데도 불구하고 조선 정부의 별다른 조치가 없었던 것을 생각하면 어느 정도 당시의 상황을 짐작할 수 있다.
빈튼은 1891년 9월 1일부터 조선 정부가 마련해 준 사택에 진료소를 꾸려 환자를 진료하며 전도 활동을 벌였다. 자기 집에서 환자를 진료한 것은 빈튼이 처음은 아니었다. 알렌과 헤론 때부터 이미 그러했으며 그들은 종종 제중원 진료보다 제중원 바깥의 진료가 일이 더 많고 힘들다고 선교본부에 호소하곤 했다. 하지만 그들이 제중원 진료를 방기한 것은 아니었다.
또 엘러스(번커 부인)의 무책임하고 불성실한 태도에 제중원 관리들이 크게 불평한 적도 있었지만(제20회) 엘러스는 "제중원 의사"가 아니라 보조적인 역할을 하는 위치에 있었다. 정식으로 임명받은 제중원 의사 빈튼이 근무에 극히 태만하고 불성실한 것은 엘러스의 경우와 차원을 달리하는 것이었다.
조선 정부의 법률 고문인 미국인 그레이트하우스(Clarence R Greathouse·1846~1899)는 "빈튼의 행동은 뉴욕 법에 따르면 월급을 받고도 그것에 해당하는 일을 하지 않은 것이므로 횡령에 해당한다"라고 했지만, 그것은 법률 조항 이전에 도덕성과 신의에 관한 문제로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었다.
1885년에는 다른 선택지가 없었던 데에 반해 1891년에는 대안이 없지 않았다. 와일스뿐만 아니라 여러 나라, 여러 선교단체의 의사들이 조선에서 활동하고 있었다. 이것은 조선정부에게 유리한 조건이었다. 실무적으로만 생각하면 그들 가운데에서 제중원 의사를 임명하면 될 문제였다. 하지만 와일스나 또는 다른 의사를 제중원 의사로 임명했으면 어떻게 되었을까?
결국 조선 정부는 제중원 의사를 교체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못했다라고 하는 게 더 적절할지 모른다. 제중원의 정상적인 운영만을 생각한다면 조선 정부의 이 같은 행태는 이해하기 어렵다. 하지만 "외교적 고려"라는 측면을 덧붙이면 정부의 태도는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다. 1885년 제중원 설립 때와 마찬가지로 이때도 조선 정부와 국왕에게는 외교적 고려가 중요하게 작용했던 것으로 보인다.

제중원 의사의 교체로 미국과의 관계가 파탄나지는 않았겠지만 조선 정부는 적지 않은 외교적 부담을 져야만 했을 것이다. 사실 여부를 떠나, 미국은 여러 외국 가운데 하나가 아니라 당시로서는 조선(국왕)이 유일하게 기대하고 의지할 수 있는 나라였다. 그렇기 때문에 조선 정부에게 제중원 의사의 임명 문제는 빈튼과 와일스 등 개인 의사 중에서 호불호에 따라 선택하는 단순한 문제가 아니었던 것이다.

만약 당시에 조선 정부와 국왕에 충성스러운 조선인 의사가 있었다면 어땠을까? 그랬다면 조선 정부에 보다 유리한 상황이 전개될 수 있었을 것이다. 제중원은 분명히 조선 정부 병원이었다. 그렇지만 병원의 핵심 기능인 진료를 담당할 조선인 의사가 없었기 때문에 명실상부한 조선 정부의 병원이 되기는 어려웠다. 조선 정부도, 미국 공사관도, 외국인 의사들도 그 점을 잘 알고 있었다.
조선 정부는 제중원 학당을 준비한 1886년초부터는 그 학당을 통해 조선인 의사를 양성할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그러한 꿈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제16~18회에서 살펴보았듯이 제중원 학당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많지 않다. 원래의 의도인 의사 양성에 실패한 정확한 연유를 알기도 어렵다. 이 또한 앞으로 많은 연구가 필요한 부분이다.
하지만 조선인 의사를 양성하지 못한 결과, 제중원 의사 문제에서 조선 정부가 미국(북장로교)에게 계속 끌려 다녀야만 했던 것은 분명하다. 갑오·을미 개혁 정부가 의사를 양성하는 "의학교"의 설립을 중요한 과제로 설정하여(제7회) 제중원을 되돌려 받으려고 시도했고 예산을 책정했던 것은 이 때문이었다. 병원 건물을 마련하고 직원을 배치하고 운영비를 지출하더라도 진료를 담당할 조선인 의사가 없으면 명실상부한 조선의 정부 병원, 왕립 병원이 되지 못한다는 사실을 9년 동안의 제중원 운영 경험을 통해 학습했던 것이다.
국왕은 외국인 의사를 "미국에서 조선의 환자들을 치료하려고 온 사람"이라고 했다. 틀린 말은 아니었다. 하지만 그 의사들의 더 중요한 목적과 목표는 기독교 선교였다. 그것도 미국 북장로교회가 주도하는 선교였다. 그 앞에서 다른 것들은 부차적일 수밖에 없었다. 목적뿐만 아니라 활동의 내용도 그러했다. 알렌과 헤론이 여러 차례 언급했듯이 그들의 주된 활동 무대는 제중원보다는 오히려 제중원 바깥이었다. 제중원에서의 진료도 선교를 위한 것일 때 의미를 가졌다.
하지만 제중원은 1894년 9월 미국 북장로교 선교부로 운영권이 이관될 때까지 선교가 허용되지 않았다. 즉 선교병원이 아니었다. 선교의사들과 선교부의 불만이 쌓일 것은 자명했다. 제중원을 선교의 교두보로 생각하고 자족했던 초기와는 사정이 점점 달라져갔다.
사태가 빈튼의 복귀로 일단 마무리된 것을 조선 정부의 승리로 볼 수도 있을 것이다. 또한 미국 공사가 이틀반 동안이나 외아문에 가서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한 것을 제중원 의사 문제에 관해 조선 정부가 주도권을 가졌던 것으로 해석할 수도 있다. 그러나 그것은 허울뿐이었음이 1894년에 생생히 드러났다.

조선 정부가 운영을 관장하던 제중원의 마지막 의사 에비슨이 부산에 도착한 것은 1893년 6월 16일이었으며, 한성에 올라온 것은 그해 9월초였다. 에비슨이 한성에 와서도 곧바로 제중원에서 근무를 한 것은 아니었는데, 제중원과 관련한 빈튼의 역할을 정리하지 못했기 때문이었다.

"박사님께서 한성의 의료 업무를 에비슨에게 맡기라고 지시하셨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저는 지금 빈튼 의사가 그 일을 포기하기를 거부했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또한 제중원이 작년 여름과 마찬가지로, 가장 필요할 때인 여름 내내 문을 닫았다는 사실도 알았습니다. 빈튼은 시골에 있으면서 매주 두 번 오후에 오겠다고 제안했답니다. 정말로 그것은 좋지 않은 일입니다. 제중원은 이곳에 있는 미국 최고의 기관(America's best institution)입니다. 우리는 지난 해 제중원이 영국 사람들에게 넘어가는 것을 박사님을 위해 막아냈습니다. 그 뒤로도 빈튼은 제중원을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박사님께서 그를 해임하는 분명한 지침을 보내 주시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1893년 9월 3일자)

"저는 공사관이 제중원을 영국인들에게 넘기지 않은 것에 대해 매우 후회하고 있습니다. 이제 그들은 자신들의 병원을 지었기 때문에 (그들에게 제중원을 넘기는 것은) 너무 늦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선교지부) 사람들이 빈튼을 퇴출시킬 수 없기 때문에 제중원은 성가시기만 한 무용지물(white elephant)이 되었습니다. 저는 선교지부 사람들이 골치 아파서 제중원을 포기하려 한다는 말을 듣고 있습니다." (1893년 10월 26일자)

"지난 번 편지에서 선교지부가 정부 병원을 포기할지 몰라 두렵다고 말씀드렸습니다. 그런데 언더우드 박사가 선교지부 사람들을 설득해서 제중원을 계속하기로 했다는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에비슨 의사가 아주 흡족하게 일하고 있으며, 제중원 관리들은 에비슨이 업무를 잘할 수 있도록 그가 요청하는 모든 것을 들어주겠다고 제게 약속했습니다." (1893년 11월 11일자)

알렌이 엘린우드에게 보낸 이 편지들을 종합하면, 선교본부에서 빈튼 대신 에비슨이 제중원에서 근무하도록 지시했는데도 불구하고 빈튼이 두 달 가량 지시를 거부함으로써 선교지부는 아예 제중원을 포기할 지경까지 갔다가 겨우 사태가 수습되어 에비슨이 제중원에서 진료를 시작 하게 되었다.
그리고 그렇게 된 데에는 초기부터 제중원에 관여해서 제중원의 의의를 잘 아는 언더우드와 알렌의 노력이 크게 작용했다. 또한 제중원은 미국 북장로교 선교부뿐만 아니라 미국 공사관(결국 미국 정부)의 커다란 관심 사항이었음을 알 수 있다.
근무를 시작한 지 열흘 밖에 되지 않았는데도 모두가 에비슨에게 만족해했다는 것은, 거꾸로 빈튼이 그 동안 어떻게 행동했는지를 잘 알려주는 것이기도 하다. 너무나 당연한 에비슨의 행동이 예찬의 대상이었고, 그러한 평가가 에비슨에게 커다란 힘이 되었을 것이다.
새로운 출발이었다. 하지만 1년 뒤 제중원에 닥칠 커다란 변화를 예측하기에는 아직 이른 때였다.
2018-12-04 16:51:32
49.xxx.xxx.169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선교사 조사 과제시 참고할 사이트 소개   한국기독교사연구소   -   2020-04-16   8208
  [공지] 2020년 1학기 내한선교사 수정 및 보완과제 안내 (1)   한국기독교사연구소     2020-04-16   8255
  [공지] 2019학년 2학기 한국교회사 퀴즈와 독후과제   평양대부흥   -   2019-10-10   19752
  [공지] 한국교회사 과제 제출관련   평양대부흥   -   2019-07-02   29219
  로그인 '비밀번호 찾기' 관련 안내   평양대부흥   -   2018-12-06   56166
  [주의 사항] 첨부파일의 이름 작명시 주의 사항 (2)   평양대부흥   -   2017-05-18   81140
1598
  한국기독교회사 3권 전체서평 / 3학년 4반 / 2017210219 / 노승완   노승완     2019-12-18   360
1597
  한국기독교회사 3권 전체서평 / 3-4반 / 2017210256 / 정위로   정위로     2019-12-18   365
1596
  한국기독교회사 3권 서평 / 3학년 4반 / 2015210243 / 유주성   유주성     2019-12-18   357
1595
  한국기독교회사 3권 서평 / 3학년 5반 / 2017210296 / 서정범   서정범     2019-12-18   380
1594
  한국기독교교회사 3권 서평 2017210316 3-5 이희석   이희석     2019-12-18   379
1593
  한국교회사 3권 서평 3학년 5반 2017210286 마정훈   마정훈     2019-12-18   384
1592
  한국기독교회사 3권서평/3학년6반/2015210352/김송이   김송이     2019-12-18   365
1591
  한국교회사3권전체서평_3학년6반_김호영_2017210352   김호영1     2019-12-18   357
1590
  한국기독교회사 3권 서평 / 3학년4반 / 2017210215 / 김진호   김진호     2019-12-18   362
1589
  한국기독교회사 3권 서평 / 3학년 6반 / 2017210401 / 허지영   허지영     2019-12-18   386
1588
  한국기독교회사 3권 서평 / 3학년 D반 / 2016210044 / 이근형   이근형     2019-12-18   367
1587
  한국교회사 3권 서평 / 3학년 4반 / 2017210253 / 장희섭   장희섭     2019-12-18   376
1586
  한국기독교회사 3권 서평 / 3학년 5반 / 2017210270 / 강신형   강신형     2019-12-18   370
1585
  한국기독교회사 3권 서평 / 3학년 4반 / 2017210260 / 조형래   friday211     2019-12-18   372
1584
  한국교회사 3권 서평과제 / 3학년 4반 / 2017210205/ 구윤본   구윤본     2019-12-18   388
1583
  한국기독교회사 3권 서평 / 3학년5반 / 2017210310 / 이수호   이수호     2019-12-18   372
1582
  한국기독교회사 3권 서평 / 3학년 5반 / 2017210319 / 장재민   장재민     2019-12-18   374
1581
  한국기독교회사3권 전체서평/3학년6반/2017210403/장건진   장건진     2019-12-18   383
1580
  한국기독교회사 3권 전체 서평_3학년 6반_2017210362_서능력   서능력     2019-12-18   364
1579
  한국기독교회사 3권 전체 / 3학년 4반 / 2017210233 / 신승훈   신승훈     2019-12-18   363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오늘 : 1,038 / 전체 : 15,404,195
 

한국기독교사연구소 | 우) 121-884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76-32 | TEL 02)3141-1964 | FAX 02)3141-1984
Copyright by 한국기독교사연구소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