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4.28 금 17:30
 
> 뉴스 > 부흥관련소식 > 교계 동향
     
“부활 증명하신 예수님 전하세요”
"이어령 박사 초청 특별 강연회"
2014년 10월 31일 (금) 11:13:49 미션라이프 이사야 기자

“부활 증명하신 예수님 전하세요”

  - 미션라이프 이사야 기자

   
 

“부디 인간의 몸으로 오롯이 고난을 겪으시고, 부활을 증명하신 예수를 거짓 없이 전해주십시오.”

장로회신학대(총장 김명용)가 종교개혁주간을 맞아 30일 서울 광진구 광장로 장신대세계교회협력센터에서 개최한 ‘이어령(사진) 박사 초청 특별 강연회’에서 시대의 지성이라 불리는 노(老) 학자는 예비목회자들에게 이 같이 당부했다.

이 박사는 “현대 교회는 성도를 모으고, 규모를 유지하기 위해 거짓 기적과 거짓 권능을 스스럼없이 보이고 있다”며 따끔한 충고를 잊지 않았다. 그는 “예수께서는 ‘돌을 떡으로 만들라’ ‘성전 꼭대기에서 뛰어내리라’ ‘내게 절하라’는 사탄의 유혹에 넘어가지 않으셨는데 이는 광야에서 부르짖으며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보이는 기적을 담보로 믿음을 얻고자 하는 이들에게 일침을 가하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박사는 “수세기 동안 사람들은 회화와 조각을 통해 예수의 얼굴을 형상화하려 노력하고 있는데 이는 예수를 우상화하는 작업 중 하나”라며 “기독교는 시각을 통해 확인하고 믿는 종교가 아니라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믿는 종교이기에 크리스천은 말씀읽기와 기도, 찬송을 통해 보지 않고도 예수를 믿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박사는 “교회는 인간의 세속적 언어를 통해 거룩한 하늘의 진리를 설명하려 하신 예수의 수사법(修辭法)을 따라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누가복음 15장을 예로 들며 “교만한 바리새인들을 꾸짖기 위해 굳이 비유를 세 가지(잃은 양·드라크마 잃은 여인·잃은 아들)나 하신 것은 말씀을 듣는 대상들을 배려해 이해를 돕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예수의 수사법은 보편적인 이야기를 통해 전 세대와 세계를 관통하는 가르침을 주셨는데 성경을 기반으로 탄생한 문학작품이 그 증거”라며 노벨 문학상 수상가 앙드레 지드의 소설 ‘돌아온 탕자’를 예로 들었다. 그는 “작가는 하나님이 잃어버린 한 영혼을 얼마나 사랑하시며 사람은 종국에 예수께로 돌아갈 수밖에 없는 연약한 존재임을 집 나간 아들의 심정으로 서술한다”며 “이를 통해 우리는 그 누구도 하나님 앞에서는 스스로 높아질 수 없음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사야 기자 Isaiah@kmib.co.kr

 

ⓒ 평양대부흥(http://www.1907reviv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오늘 : 949 / 전체 : 11,805,296
 

한국기독교사연구소 | 우) 121-884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76-32 | TEL 02)3141-1964 | FAX 02)3141-1984
Copyright by 한국기독교사연구소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 문의메일